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 젝키 김재덕, HOT 토니안과 친분 과시…"엄마와 아빠 같은 사이"

최종수정 2016.05.01 00:14 기사입력 2016.05.01 00:14

댓글쓰기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가수 김재덕이 토니안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은 90년대 스타들의 필수 관문이자 일상 공개로 인기를 끌었던 '아름다운 TV얼굴'을 패러디했다.

이에 유재석은 김재덕의 사무실에 찾아갔고, 김재덕은 "월급을 주는 분을 소개하겠다"며 토니안을 불렀다.

토니안은 "김재덕은 파트너다. 재덕이는 신인들 관리와 트레이더를 담당하고 나는 밖에 나가서 매니저 일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토니안은 "좀 더 쉽게 말하면 재덕이와 나는 엄마와 아빠 같은 사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두 사람은 전성기 시절 라이벌 관계였던 H.O.T.와 젝스키스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재덕은 "컴백 시기가 겹치면 신경을 많이 썼다"라고 말했다.

이어 토니안은 "겉으로는 아닌척 했지만 우리도 자료나 방송을 보면서, 모니터링을 하면서 '얘네가 이렇게 하고 있군'이라고 체크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토니안은 "만약 우리들이 컴백해서 연말 시상식서 만나면 짠할 것 같다"면서 "넌 내 옆에 서있을 거냐"라고 물었고 김재덕은 "그땐 라이벌이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무한도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0분 MBC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