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북부소방서, 민방위 대원 심폐소생술 교육 실시

최종수정 2016.04.20 16:53 기사입력 2016.04.20 16:53

댓글쓰기

광주시 북부소방서(서장 조태길)는 20일 북구청을 방문해 민방위 대원 300명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했다.

광주시 북부소방서(서장 조태길)는 20일 북구청을 방문해 민방위 대원 300명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했다.


"응급상황 대처 능력 향상과 안전의식 고취"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시 북부소방서(서장 조태길)는 20일 북구청을 방문해 민방위 대원 300명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광주 북구 민방위 대원의 응급 상황에 대한 대처능력 향상과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실시됐다.

폐소생술이란 갑작스런 심장마비, 사고 등으로 심장과 폐의 활동이 멈추었을 때 인공호흡과 흉부압박으로 심장기능을 회복시키는 응급처치법이며, 심장마비 발생 후 4~6분이 지나면 치명적인 뇌손상이 발생하게 되므로 심정지 상황 발생 시 최초 발견자의 신속한 심폐소생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민방위대원들은 교육에 참석해 '4분의 기적’으로 일컫는 심폐소생술과 자동제세동기 사용법에 대한 이론과 실기교육을 받았으며, 북구청 관계자가 직접 심폐소생술 실습에 앞장서 참여했다.
북부소방서 교육담당자는 “심폐소생술의 골든타임이 5분 이내에 시작돼야 생존가능성이 높아지고, 뇌손상 없이 정상적으로 회복되며, 심폐소생술은 가장 먼저 발견한 사람이 해야 한다”며 “또 심정지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장소가 가정이기 때문에 심폐소생술은 누가나 알고 있어야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