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CM, 청담동 플래그십스토어 리뉴얼 개장

최종수정 2016.04.14 10:10 기사입력 2016.04.14 10:10

댓글쓰기

청담동 MCM하우스, 독일의 바우하우스에서 영감 얻어 건축디자인에 접목
건물 디자인은 네리&후 작품, 5층 규모

MCM, 청담동 플래그십스토어 리뉴얼 개장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독일 브랜드 MCM은 서울 청담동 'MCM 하우스' 플래그십스토어를 15일 리뉴얼 개장한다.

MCM 하우스는 독일의 바우하우스에서 영감을 얻어 건축 디자인에 접목시켰다. 리뉴얼 디자인은 세계적인 건축가 린든 네리(Lyndon Neri)와 로산나 후(Rossana Hu)(이하 네리&후)의 작품이다. 네리&후는 전체적으로 독일 실용 예술주의의 근원인 바우하우스 콘셉트로 MCM 하우스를 디자인했다.

총 5층 규모로 이뤄져 있으며 건물 외벽은 브론즈 소재의 파사드(건축물 외벽) 구조로 구성됐다. 파사드 위를 다시 메시 소재로 덮어 깊이와 질감을 표현하고, 콘크리트 벽과 내부를 볼 수 있는 창문과 자연스럽게 어울릴 수 있도록 했다. 창틀 같은 건물 안의 구조적인 요소와 콘크리트를 날 것 그대로 노출해, 소재 자체로 회귀하는 동시에 기능주의에 대한 오마주를 표현한 것도 큰 특징 중의 하나다.

MCM의 모든 컬렉션 라인들을 1~2층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VIP를 위한 3층 공간은 MCM 하우스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100만원 구매 고객에게 제품에 이니셜을 새겨주는 이니셜 인그레이빙 서비스를 진행한다.

5층에서는 다음달 말일까지 세계적인 독일 현대 아티스트 토비아스 레베르거의 설치미술 '무지개를 보고 싶다면 비를 견뎌야 한다'가 전시된다. 이는 MCM이 브랜드 창립 40주년을 맞아 협업을 진행한 토비아스 레베르거의 작품이다. MCM 하우스 5층은 다양한 예술적 경험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MCM은 오직 서울 청담 하우스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컬렉션을 구비해 매장 특수성을 높일 계획이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