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수은, 니카라과 태양광 사업에 3300만달러 지원

최종수정 2016.04.11 14:26 기사입력 2016.04.11 14:26

댓글쓰기

이반 아꼬스따 몬딸반 니카라과 재무부 장관(사진 왼쪽)과 이덕훈 수은 행장이 10일 오전(현지시간) IDB 연차총회가 열린 바하마 나소에서 만나 니카라과 ‘지방 태양광에너지 공급사업’에 대외경제협력기금 3300만달러를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 뒷줄은 유일호 기획재정부장관.

이반 아꼬스따 몬딸반 니카라과 재무부 장관(사진 왼쪽)과 이덕훈 수은 행장이 10일 오전(현지시간) IDB 연차총회가 열린 바하마 나소에서 만나 니카라과 ‘지방 태양광에너지 공급사업’에 대외경제협력기금 3300만달러를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 뒷줄은 유일호 기획재정부장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니카라과 정부가 추진하는 ‘지방 태양광에너지 공급사업’에 대외경제협력기금 3300만달러를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방 태양광에너지 공급사업’은 니카라과 동부 3개주에 독립형 태양광 발전설비를 구축해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프로젝트다.
이 행장은 “조만간 중남미국가 중 처음으로 니카라과와 프로그램 미션을 추진해 경제개발에 기여도가 높은 중장기 국가 사업계획을 확정지을 예정”이라며 “이번 경협차관지원을 계기로 양국간 협력관계가 보다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수은은 니카라과에 약 2억7000만달러(승인기준, 10건)의 대외경제협력기금 차관을 지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