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전투표율(12.19%)역대 최고,총선 어떤영향 미칠까

최종수정 2016.04.10 12:28 기사입력 2016.04.10 12:28

댓글쓰기

"전남 18.85% 가장 높아~ 전북 17.32%, 세종 16.85%,광주가 15.75% 순"

사전투표

사전투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8일부터 9일까지 이틀에 걸쳐 실시된 20대 총선의 사전투표율이 12.19%로 최종집계 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20대 총선 사전투표에 선거인 4210만여명 중 513만1721명이 참여, 12.19%의 투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사전투표제가 도입된 지난 2013년 이후 ‘역대 최고치’다.

이는 지역 맹주 자리를 놓고 벌이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의 ‘혈투’가 사전투표율에 고스란히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사전투표율이 이번 총선의 전체 투표율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거리다. 전체 투표율을 전반적으로 견인할 것이라는 기대와 적극투표층이 미리 투표를 한 것에 불과하다는 분석이다.
지역별로 보면 전남이 18.85%로 가장 높았고 전북이 17.32%, 세종 16.85%,광주가 15.75%로 전국 평균치를 훌쩍 넘겼다.

이외에도 경북(14.07%), 강원(13.36%), 충북(12.85%), 대전(12.94%), 경남(12.19%)등은 평균 사전투표율을 다소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한 지역은 부산이었다. 부산의 사전투표율은 9.83%로 전국 평균(12.19%)에 크게 못 미쳤다.

이밖에도 서울(12.19%), 대구(10.13%), 인천(10.81%), 울산(11.98%), 경기(11.16%), 충남(12.13%), 제주(10.70%) 등이 전국 평균 사전투표율을 밑도는 것으로 집계됐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