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재보선 D-4]동작을 사전투표율, 6·4선거 사전투표율 뛰어넘어

최종수정 2014.07.28 07:51 기사입력 2014.07.26 21: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나주석 기자] 7·30 재보궐 선거 사전투표의 투표율이 7.98%를 기록하며 역대 재보선 최고 투표율을 달성했다. 전남 순천·곡성과 서울 동작을 등 접전지의 투표율은 13%를 웃돌았다. 특히 서울 동작을의 경우 전국 선거로 치뤄졌던 6·4지방선거 당시 사전투표율 마저 뛰어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

2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5~26일 이틀간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전체 유권자 288만455명 가운데 22만9986명이 투표에 참여해 최종 7.98%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사전투표가 처음 도입된 2013년 4·24 재보선의 당시의 최종 투표율 5.38%였으며, 10·30 재보선의 최종 사전투표율 4.53%였다.
7.89%의 재보선 투표율은 지난 6·4지방선거 당시의 사전투표율 11.49%보다는 낮다. 하지만 당시 지방선거는 전국 어디에서는 사전투표를 진행할 수 있음에 따라 주소지 이외 지역에 거주하는 유권자와 군인, 경찰 등이 사전투표에 응할 수 있었던 반면 이번 선거에서는 사전투표가 가능한 지역이 한정됨에 따라 관외 사전투표를 할 수 없는 유권자들이 거소투표에 나서기 때문에 재보궐 선거의 경우 사전투표율이 낮아질 수 있다. 이 같은 요인을 감안할 경우 7·30재보선 사전투표율과 6·4지방선거 당시 사전투표율 사이의 실질적인 차이는 3.6%포인트보다 적다고 봐야 한다.

지역별로는 새누리당 이정현 후보와 새정치민주연합 서갑원 후보가 맞붙은 전남 순천·곡성 투표율이 13.23%로 가장 높았다. 새누리당 나경원 후보와 야권 단일후보인 노회찬 후보가 경쟁하고 있는 서울 동작을은 13.22% 투표율을 기록해 그 뒤를 이었다.

두 곳의 선거결과는 전국적인 주목을 받는 만큼이나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서울 동작을의 경우에는 지난 6·4 지방선거 당시 사전투표율 보다 높았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지방선거 당시 동작구 전체 사전투표율은 11.94%였다. 동작구 전체 지역구와 단순 비교할 수 없지만 동작갑과 동작을이 투표율에 큰 차이가 없었다고 볼 경우 이번 재보궐선거의 사전투표율이 6·4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을 뛰어넘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전남 순천곡성은 지난 지방선거 당시에 15.38%의 투표율을 기록했던 지방선거 당시에 비해 2.15%포인트의 차이를 보였다.
반면 해운대·기장갑은 3.89%로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였고 광주 광산을도 5.42%에 그쳐 그 다음으로 낮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