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명 여배우, 전신에 문신 새긴 이유가…

최종수정 2016.04.10 00:16 기사입력 2016.04.10 00:16

댓글쓰기

사진=일본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일본 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문신에 대해 사람들의 인식이 많이 바뀌었다고 하지만, 여전히 한국 사회는 문신에 대해 보수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는 편이다. 이는 이웃나라 일본의 경우도 별반 다르지 않은 모양이다. 한 여배우가 전신을 문신으로 휘감은 사건이 열도를 흔들었다.

그 주인공은 토리이 미유키, 올해 35세로 배우, 영화감독, 작가 등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일본의 유명 인사다.

최근 도쿄에서 열린 미국 드라마 '블라인드 스팟'의 일본 방송 기념 이벤트에 참가한 그는 드라마 속 여주인공과 같이 전신에 문신을 한 자신의 누드 사진을 공개했다.

반전인건 이는 실제 문신이 아닌 특수 메이크업. 이러한 모습을 연출하는 데는 메이크업에만 6시간 반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토리이 미유키는 이런 이벤트를 진행한 이유에 대해 "문신을 해 보는 것이 20대 부터의 꿈이었지만 소속사의 반대로 이루지 못했다"며 "이 이벤트를 통해 젊은 시절 꿈을 이뤘다"고 밝혔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