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전투표율 정오 기준 7.8%…서울 7.3%로 평균 하회

최종수정 2016.04.09 12:12 기사입력 2016.04.09 12: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4·13 총선 사전투표 둘째날인 9일 정오 기준으로 7.8%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전국 4210만398명의 유권자 가운데 329만4901명이 투표에 참여했다고 발표했다. 8일 오후 6시에 마감된 전날 사전투표율은 5.45%로, 오늘 하루에는 74만1801명이 투표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남이 13.1%로 가장 높고, 부산이 6.3%로 가장 낮다. 서울 투표율은 7.1%로 전국 평균을 하회하고 있다.

전국에서 투표율이 가장 높은 선거구는 경북 영양으로 18.6%를 기록중이며, 가장 낮은 곳은 대구 서로 5.1%를 나타났다.

자신의 선거구에서 사전투표한 관내 투표자는 206만6831명, 자신의 선거구 바깥에서 사전투표한 관외투표자는 122만8070명이다.
현재 투표율은 제6회 지방선거 당시 사전투표율 7.3%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사전투표소는 전국 대부분 읍·면·동사무소와 서울역, 용산역, 인천공항에서 할 수 있다. 자세한 위치 등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 국가유공자증7, 사진이 붙어 있는 학생증 등 신분증을 지참하면 투표할 수 있다.

사전투표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