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는 형님' 강호동 “황치열, 참 잘 맞는데…빈자리 아쉬워”

최종수정 2016.03.25 16:39 기사입력 2016.03.25 16:39

댓글쓰기

강호동. 사진=JTBC 제공

강호동. 사진=JTBC 제공


[아시아경제 노연경 인턴기자] 방송인 강호동이 가수 황치열의 빈자리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2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진행된 JTBC '아는 형님' 기자간담회에서 강호동은 "황치열과 함께하지 못해 아쉽다"고 밝혔다. 황치열은 '아는 형님' 초기 멤버였지만 중국 스케줄상 잠시 자리를 비웠다.

이에 강호동은 "황치열이 예능을 할 때 적극적인 사람이라 그 점이 나랑 참 잘 맞았다"며 "사투리를 쓰는 것도 마음에 들었는데 함께하지 못하는 게 아쉽다"고 덧붙였다.
노연경 인턴기자 dusrud110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