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위공직자 신고 재산]이동필 농식품부 장관 15억…2600만원↑

최종수정 2016.03.25 09:37 기사입력 2016.03.25 09: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재산으로 전년보다 2636만원 증가한 15억3163만원을 신고했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발표한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자료를 보면 이 장관은 서울 서초구 방배동 연립주택(3억100만원), 서울 노원구 월계동 아파트(3억900만원), 가족 소유 예금 9억6039만원 등을 보유했다.

장남의 경기 용인 오피스텔 분양권 구매(2850만원)와 급여 저축 등으로 재산이 늘었다.

여인홍 농식품부 차관의 재산 신고액은 전년보다 1억3767만원 증가한 5억7388만원이다. 농식품부 재산 신고 대상자 가운데 최저 금액이다. 서울 방배동과 세종시 아름동 아파트 등 본인과 가족 소유 부동산과 예금 보유액이 17억2715만원이지만 채무가 11억5327만원이었다.

오경태 차관보가 9억1924만원, 김현수 기획조정실장이 8억8072만원, 이준원 식품산업정책실장이 6억14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현명관 한국마사회장은 40억973만원을 보유했다고 신고해 농식품부 재산 신고 대상자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았다.

제주도 토지 매매와 예금 잔고 감소 등으로 전년과 비교하면 3억1951만원 줄었다. 반면 본인과 배우자가 소유한 아파트, 다가구주택, 오피스텔 등 건물 가액이 총 46억8737만원이었다.

최원병 전 농협중앙회장이 31억3만원을 신고했다. 보유 재산은 본인과 배우자가 소유한 경북 경주 안강읍 토지와 주택, 서울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 등이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