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협력사에 올해 6177억원 저리대출…상생경영 강화

최종수정 2016.03.25 11:00 기사입력 2016.03.25 11:00

댓글쓰기

SK 10개 주요 계열사, 951개 협력사와 2016년도 협약
상생협력 통해 경쟁력 제고-신성장 동력 발굴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SK는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총 6177억원의 자금을 저리로 대출, 자금난 해소를 지원하기로 했다. 작년 대비 300억원 증가한 규모다.

25일 SK는 '2016년도 공정거래 협약' 체결식을 열고 상생 협약 내용을 밝혔다. SK그룹은 협력사 CEO, 중간관리자 등 임직원 2만명을 대상으로 재무, 마케팅 등 경영 교육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동반성장아카데미'도 운영한다. 불공정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윤리경영 상담·제보 시스템'을 개별 계열사가 아닌 그룹 차원에서 운영키로 했다.

주요 계열사별 상생 협력 프로그램도 가동된다. SK텔레콤은 신기술을 개발하고자 하는 협력사에게 무상으로 시험장비·연구공간을 지원하는 '티 오픈 랩(T Open Lab)'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SK하이닉스는 협력사들의 특허 출원을 지원하고 자신이 개방한 특허가 보다 많이 사용될 수 있도록 '특허고충 상담센터'도 만든다. SK건설은 공사를 수행할 협력사를 전자입찰을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공정하고 투명한 협력사 선정을 위한 것이다.

계열사별로 자금 운용 지원도 이뤄진다. SK텔레콤은 협력사 1370개에 대한 하도급 대금 지급일을 '목적물을 수령한 바로 다음 날'로 지정할 방침이다. SK(주)C&C는 마감일로부터 열흘 이내에 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2차 협력사들의 하도급 대금의 원활한 회수를 위해 신용보증기금에 출연해 보험금을 마련한다. 이를 담보로 1차 협력사가 시중은행으로부터 자금을 대출받는 '동반성장 보험' 프로그램을 만들 계획이다.
이날 서울 워커힐호텔 아카디아 연수원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C, SK건설, SK해운, SK증권, SK E&S, SK가스, SK종합화학, SK㈜C&C 등 10개 계열사와 951개 협력사가 대거 참석했다. 주요인사로는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 김창근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이문석 사회공헌위원장, 그룹 계열사 CEO및 협력사 대표 등 150명이 참석했다.

공정거래협약은 대기업과 중소 협력사가 불공정행위 예방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세부방안에 대해 1년 단위로 사전에 약정하고 이행하는 제도다. SK와 협력사들이 체결한 협약은 경쟁력 강화 방안, 대금지급조건 개선 방안, 불공정관행 개선 방안을 포함하고 있다.

김창근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SK는 공정거래협약을 충실히 이행해 협력사와 함께 기존 주력 사업 부문인 에너지, ICT, 반도체 분야는 물론 신에너지, 제약 등 신성장 동력 분야의 경쟁력도 강화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SK텔레콤 협력사인 '우일정보기술'의 임봉순 대표는 협력사를 대표해 "공정거래협약을 통해 SK와 함께 미래시장을 개척해 나간다는 자부심을 갖고, 신기술 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