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제일제당, 디자이너와 협업한 '쁘띠첼 스윗푸딩' 한정판 출시

최종수정 2016.03.25 08:39 기사입력 2016.03.25 08:39

댓글쓰기

신진 디자이너 계한희와 협업 통해 7종 패키지 출시
CJ제일제당, 디자이너와 협업한 '쁘띠첼 스윗푸딩' 한정판 출시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CJ제일제당 쁘띠첼이 신진 디자이너 계한희와 손잡고 '쁘띠첼 x KYE 스윗푸딩'을 선보였다. 쁘띠첼 x KYE 스윗푸딩은 기존 '쁘띠첼 스윗푸딩'의 한정판 제품이다. 총 7종의 스윗푸딩 겉 포장에 계한희 디자이너의 브랜드 ‘카이(KYE)’의 디자인을 적용한 '잘 하고 있어(WAY TO GO)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이번 한정판 출시는 최근 디저트를 통해 작은 위안을 얻고자 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위안이 필요한 소비자에게 WAY TO GO라는 응원의 문구를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전하기 위해 계한희 디자이너와 협업을 진행한 것이다.

쁘띠첼 x KYE 스윗푸딩은 4월까지 판매되며 밀크커스터드, 레어치즈, 로열커스터드를 비롯한 7종으로 출시된다.

CJ제일제당 쁘띠첼은 한정판 제품 출시를 기념해 23일 서울시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진행된 ‘2016 FW 서울패션위크’ 행사중 계한희 디자이너의 패션쇼에 참석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쁘띠첼 x KYE 스윗푸딩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온라인에서는 쁘띠첼 x KYE 스윗푸딩 7종 사진을 찍어 해시태그와 함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면 선착순 1000명에게 계한희 디자이너가 만든 에코백을 증정할 예정이다.
김병규 CJ제일제당 쁘띠첼팀 팀장은 “계한희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통해 쁘띠첼의 주요 소비층인 20~30대 여성 고객들의 눈과 입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설명하고, “이번 한정판 제품을 통해 소비자가 작은 위안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식품과 패션의 만남은 코카콜라와 장 폴 고티에의 사례처럼, 소비자의 수집욕을 불러일으켜 브랜드 입장에서는 고정 팬을 확보할 수 있고, 소비자 입장에서도 합리적인 가격에 큰 만족감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각광받고 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