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위공직자 신고 재산]중앙기관장 평균 재산 17억원 보유

최종수정 2016.03.25 09:00 기사입력 2016.03.25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국무총리와 중앙부처 장관을 비롯한 주요 기관장들의 평균 재산은 17억여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5억여원으로 재산이 가장 많은 반면 2억여원을 신고한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의 재산이 가장 적었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중앙부처 기관장 27명이 신고한 평균 재산은 17억455만원으로 집계됐다.

신고액이 가장 많은 기관장은 45억9284만원을 신고한 최 전 부총리로, 전년에 비해서는 1억8136만원이 감소했다. 최 전 부총리는 경북 경산, 청도와 대구에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논·밭·대지 8억197만원을 소유했다. 서울 서초동 아파트 8억8000만원, 경산 아파트 전세금 1억8000만원도 함께 신고했다. 예금으로는 본인 명의로 4억8793만원, 배우자 명의로 18억6372만원, 장녀 명의로 7928만원을 보유했고, 사인간채권 9000만원, 휘트니스클럽 회원권 2229만원, 골프장 회원권 8000만원도 재산목록에 올렸다.

최성준 방송통신위원장이 36억1943만원으로 기관장 가운데 재산 2위에 올랐고,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34억5123만원),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30억3057만원)이 뒤를 이었다.

박 장관은 2억471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박 장관은 본인 명의의 고양시 화정동 아파트(1억9700만원), 배우자 명의의 성남시 분당구 아파트(2억1800만원)과 함께 예금 1억2765만원, 사인간채권 7000만원을 보유했지만, 은행대출과 건물임대채무 등 채무가 4억194만원 있었다.
중앙부처 재산공개대상자 가운데 가장 재산이 많은 공직자는 393억6754만원을 신고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다음으로 이근면 인사혁신처장(169억6150만원), 진경준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156억5609만원), 김학균 금융위 상임위원(97억2013만원), 이련주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95억2667만원) 등의 재산이 많았다.

이들을 포함한 중앙부처 재산총액 상위자 10명 가운데 우 수석만 전년에 비해 재산이 줄었고 나머지 9명은 모두 재산이 다소 증가했다. 특히 진 본부장은 1년 사이 39억원 이상 재산이 늘었는데, 넥슨 주식 80만여주를 양도하면서 대규모 차익을 봤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