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故차범석 선생 추모 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신구·손숙 출연

최종수정 2016.03.25 07:21 기사입력 2016.03.25 07:21

댓글쓰기

故차범석 선생 추모 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신구·손숙 출연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고 차범석 선생의 10주기를 추모하는 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가 내달 개막한다.

올해는 한국 사실주의 연극의 대가 차범석 선생이 타계한 지 10주기가 되는 해다. 제작사 신시컴퍼니는 한국 연극사에 큰 획을 그은 선생을 추모하고자 제6회 차범석 희곡상 수상작인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를 올린다. 내달 9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2013년 초연에 참여한 배우 신구와 손숙 등 연극계 거장들이 다시 출연한다. 신구는 간암 말기의 아버지 역을 맡고 손숙은 가족을 위해 한평생 희생한 어머니 역을 맡는다. 뮤지컬과 연극을 넘나들며 개성 있는 연극을 선보인 최명경이 정씨로 출연한다.

TV 드라마 '토지', '연개소문', 연극 '황금연못'을 만든 이종한 연출이 이번 공연을 이끌 예정이다.

이 작품은 간암 말기의 아버지를 지켜보는 한 가족의 이야기다. 아버지의 죽음을 앞둔 가족의 일상을 덤덤하게 묘사하고 과거의 기억들을 섬세한 말로 풀어나간다.
신시컴퍼니는 "드라마틱한 사건위주의 자극적인 이야기는 아니지만 끊임없이 집중하게 하는 힘이 있는 작품" 이라며 "삶과 죽음의 경계, 기억과 망각의 경계, 과거와 현재의 경계는 무엇인지 관객에게 질문을 던질 것"이라고 했다.4~5만원. 1544-1555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