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취업 중장년 40% '경력과 무관한 전직'

최종수정 2016.03.25 07:10 기사입력 2016.03.25 07: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재취업에 성공한 중장년 10명 중 4명은 평생 해온 업무와 무관한 새로운 분야로 전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중소기업협력센터는 구직 회원 중 재취업에 성공한 40세 이상 중장년 1724명을 대상으로 '재취업 중장년의 직무이동 분석 조사'를 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재취업에 성공한 중장년 중 자신의 경력을 살릴 수 있는 동일한 분야로 진출한 경우는 62.1%(1071명)이고 미경험 분야로 진출한 경우는 37.9%(653명)다. 특히 사무직 경력자의 경우 4명 중 1명꼴로 생산현장직 등 다른 직무로 재취업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재취업 중장년의 직무이동 경로를 보면 주경력이 사무직인 취업자 중 75.2%가 사무직으로 재취업했다. 40대 사무직의 경우 82%, 50대는 74.9%, 60대 이상은 60.1%가 사무직으로 재취업한 것으로 파악됐다.

세부 업종별로 보면 전문성이 요구되는 경영회계직(68.4%)은 같은 분야로 재취업한 비율이 높았다. 다음으로 동일 분야 재취업률이 높은 분야는 생산현장직(57.1%), 기술사무직(52.4%), 건설사무직(50%) 순이다.
동일 분야에 재취업하지 못한 37.9%(653명)의 상당수인 65.4%(427명)는 단순 노무직 등 현장직으로 이동한 것으로 분석됐다. 경비·단순노무직 재취업자의 연령대는 50대가 48%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60대(37.4%), 40대(14.6%) 순이었다.

배명한 협력센터 소장은 "50대는 퇴직자가 상대적으로 많고 단순 노무직 분야에서도 일할 기회가 주어지고 있지만 60대는 고령자 기피 풍조로 이 분야에서도 50대에 밀리고 있다"며 "40대의 경우 퇴직자가 상대적으로 적고 아직 동일분야 재취업 기회도 많아 단순노무직 시장으로 진출하는 경우가 적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재취업 전선에 나서는 중장년들이 과거 직무만 고집하기보다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는 것이 실직 기간을 줄이는 한 방편"이라며 "기술교육을 받거나 자격증을 따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