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스바겐·포르쉐 SUV 80만대 리콜

최종수정 2016.03.25 04:22 기사입력 2016.03.25 04: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특파원] 독일 폭스바겐과 자회사인 포르쉐는 페달장치 결함을 이유로 전 세계에서 총 SUV 차종 80만대를 리콜 한다고 2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폭스바겐은 이날 내부 점검에서 페달장치 내 베아링 부분의 링이 느슨해질 위험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 투아렉(Toureg) 모델 39만1000대에 대해 무상 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리콜 대상은 2011~2016년 사이에 생산된 차량이다.

포르쉐도 페달장치의 이상을 우려해 2011~16년 사이에 생산한 카이엔(Cayenne) 40만9000대를 리콜하기로 했다고 공표했다. 폭스바겐은 무상 수리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대상 차량 소유자와 가능한 한 신속히 연락을 취할 방침이라며 점검에는 30분이 채 걸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폭스바겐은 디젤 차량 배기가스 조작 파문으로 1100만대에 달하는 대량 리콜 조치를 단행한 바 있다.
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