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슈퍼주총]신한금융 주총, 안건 모두 원안대로 가결

최종수정 2016.03.24 11:47 기사입력 2016.03.24 11: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신한금융지주의 15기 정기주주총회는 5개의 안건이 모두 원안대로 가결되며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관심이 집중됐던 남궁훈 이사의 '기타비상무이사' 선임안도 이의없이 통과됐다.

신한금융지주는 24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20층 강당에서 제15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의결 전 영업보고에서는 배당이 이슈였다. 신한금융의 배당규모는 2015년 결산 기준 총 6310억원으로 주당 1200원을 기록해 사상 최초로 1000원대를 돌파했다. 한동우 신한금융회장은 "배당성향을 지난해 21.6%에서 올해 24%로 높이는 등 지난 4년간 꾸준히 상승시켜왔으며 그 결과 배당 수익률이 정기예금 금리의 2배에 상당하는 약 3%에 이르게 됐다"며 "앞으로도 유연한 자본정책을 통해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의결에 부쳐진 5개 안건인 ▲15기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이사선임의 건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 ▲이사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은 모두 원안대로 가결됐다.

가장 주목을 받았던 남궁훈 사외이사의 '기타비상무이사' 선임안도 이의없이 통과됐다. '금융회사 지배구조 모범규준'에 따르면 금융회사 사외이사 임기는 최장 5년으로 제한되므로 임기를 연장할 수 없다. 신한금융지주 이사회는 임기 1년의 기타비상무이사직을 신설해 남궁훈 사외이사를 이사회에 남게 했다.
남궁 이사는 한 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져있어 한 회장의 영향력이 작용된 것으로 분석된다. 남궁 이사의 이사회 잔류로 내년 3월로 임기가 만료되는 회장 후계구도에서 한 회장의 영향력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한 회장과 사외이사 5명으로 구성된다.

새로 선임된 사외이사는 3명으로 이성량 동국대 경제학과 교수, 이정일 평천상사주식회사 대표이사, 이흔야 마루신 대표이사로 임기는 2년이다. 재추천된 사외이사인 고부인 산세이 대표이사, 이만우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 이상경 법무법인 원전 변호사는 임기 1년이다.

한편 이사보수한도의 건은 전년도 보수한도 45억원에서 올해 35억원으로 10억원이 축소된 안이 원안가결됐다. 장기성과연동형주식보상(스톡옵션)은 전년도 1만8900주에서 2만2000주 범위로 확대돼 운영된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