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남인순' 공천…'김광진·이윤석' 탈락(종합)

최종수정 2016.03.19 16:20 기사입력 2016.03.18 23:30

댓글쓰기

더민주, '남인순' 공천…'김광진·이윤석' 탈락(종합)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4차 경선 결과 남인순 의원(초선·비례)의 본선행이 확정됐다. 이윤석 의원(재선·전남무안군신안군)과 김광진 의원(초선·비례)은 경선에서 패배했다.

신명 더민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은 결과를 포함한 11곳의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남 의원(서울 송파병), 노관규 전 순천시장(전남 순천시), 서삼석 전 무안군수(전남 영암무안신안), 황창하 전 국무총리 비서실 정무수석(서울 노원병), 오창석 전 아나운서(부산 사하을), 김찬진 원장(인천 중구동구강화옹진), 유동수 전 인천도시공사 상임감사(인천 계양갑), 이형석 전 광주광역시 경제부시장(광주 북구을), 권칠승 전 노무현대통령 비서실 행정관(경기 화성병), 허영 전 최문순 강원도지사 비서실장(강원 춘천시), 한태선 전 민주당 정책실장(충남 천안시) 등이 각각 후보자로 최종 확정됐다.

이로써 이날 발표에 포함된 3명의 현역 의원 중 남 의원 1명만이 공천을 받게 됐다. 남 의원은 59.18%의 득표를 얻어 조재희 전 노무현대통령 정책실 비서관(46.20%)을 이겼다.

김 의원은 51.04%의 지지를 받았지만 노 전 순천시장이 53.60%의 득표를 얻어 이에 뒤졌다. 이 의원도 41.20%의 득표를 받았으나 서 전 군수가 58.80%의 지지를 얻어 패했다.
이날 경선 결과 발표에선 문재인 더민주 전 대표가 영입한 인사들의 희비가 엇갈리기도 했다. 김현종 전 유엔대사는 인천 계양갑에서 43.15%의 득표를 얻어 유 전 감사(66.85%)에 패했지만, 오 전 아나운서는 77.13%의 지지를 받아 김갑민 대표(42.13%)를 이겼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