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청래 지역구行' 손혜원 "인당수로 간다…빠져도 죽지 않는다는 뜻"

최종수정 2016.03.18 15:14 기사입력 2016.03.18 15:14

댓글쓰기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홍보위원장. 사진 = 아시아경제 DB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홍보위원장. 사진 =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홍보위원장이 18일 정청래 의원을 대신해 지역구 선거에 나서는 심경을 밝혔다.

더민주는 이날 국회에서 비대위-선대위 연석회의를 마치고 이례적으로 김종인 대표의 기자간담회를 개최, 손 위원장을 정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마포을에 전략 공천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정 의원도 공천대상으로 손 위원장을 요구하고, 손 위원장도 수락했다"며 "전문성이나 당 기여도로 보나 비례에 최우선 순위로 모시려 했는데, 본인이 편안한 비례 최우선 순위를 포기하고 수락한 데 대해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갑작스럽게 가지 않던 길에 들어섰다. 낯설고 두렵지만 죽기를 각오하고 들어가면 결국 살아나오지 않겠나"라며 "왜 그렇게 험한 선택을 했느냐는 가족과 주변의 반대도 있었지만, 정 의원을 돕고 지역 구민과 젊은이들을 위로해야 하기 때문에 결심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 의원의 공천탈락이 참 충격이었고, 결국 저를 인당수로 몰았다"며 "인당수란 결국 빠져도 죽지 않는다는 의미다. (심청이도) 들어가서 용왕을 건져왔듯이, 저도 번지 점프하 듯 뛰어도 죽지 않는다는 확신이 있다"고 말했다.
이번 결정은 손 위원장이 입당 후 정 의원과 돈독한 관계를 보여줬던 터라 더욱 관심을 끈다.

정 의원이 공천 배제 대상이 된 이후 손 위원장은 "제 인생 사전에는 없는 단어가 둘 있다. '이혼'과 '탈당'이다"라는 정 의원의 통화 중 발언을 SNS에 공개했으며, 정 의원이 백의종군을 선언하자 "울보 정청래의 눈에서 눈물이 흐르지 않도록 제가 지키겠다"고 페이스북에 글을 남기기도 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