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봄이 왔어요]동서식품, 봄 닮아 부드러운 ‘맥심 화이트골드’

최종수정 2016.03.18 14:00 기사입력 2016.03.18 14:00

댓글쓰기

'연아커피' 출시 첫해 매출 1000억원
[봄이 왔어요]동서식품, 봄 닮아 부드러운 ‘맥심 화이트골드’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동서식품은 2012년 2월 동서식품이 보유한 40년 기술력을 바탕으로 우유를 넣어도 커피의 맛과 향이 살아있는 ‘맥심 화이트골드’를 출시했다.

김연아가 등장하는 티저 광고와 함께 탄생한 화이트골드는 우유의 부드러운 맛과 커피의 깊은 향을 사랑하는 소비자들에게 큰 사랑을 얻었다. 일명 ‘연아 커피’라 불리며 출시 첫해 만에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고 이듬해 매출 2000억원으로 뛰어오르며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맥심 화이트골드는 동서식품의 축적된 커피 기술력으로 만들어 무지방 우유를 함유하고도 커피 본연의 맛과 향이 풍부하게 살아있는 제품이다. 동서식품은 우유와 커피가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맛을 위해 많은 연구와 노력을 거듭했다.

동서식품의 전문기술로 만든 무지방 우유 함유 프리마를 넣어 맥심 커피 본연의 맛과 향을 풍부하게 살렸으며 우유와 잘 어울리는 콜롬비아산 고급원두를 직접 선별했다. 또한, 원두별 특성에 따라 차별적인 로스팅을 하는 SPR공법을 적용해 화이트골드 속 우유의 부드러운 맛과 커피 본연의 향을 모두 살렸다.

맥심 화이트골드는 무지방우유 함유 프리마를 사용한 커피답게 제품 패키지 역시 우유를 연상시킬 수 있는 컬러를 활용해 디자인됐다. 여기에 모델인 김연아가 갖고 있는 ‘순백’의 우아하고 깨끗한 이미지가 함께 어우러져 ‘우유와 커피의 조화’라는 제품 특성이 고스란히 전달되고 있다.
맥심 화이트골드의 전속 모델인 김연아는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성숙하고 아름다운 여인의 매력을 빛내며 새로운 TV 광고가 방영될 때마다 주목을 받았다.

화이트골드 광고 속에서 김연아는 외적인 아름다움뿐 아니라 점점 더 성숙한 연기력을 보여주며 ‘우유와 커피의 조화로 처음부터 끝까지 부드러운’ 제품의 특성을 효과적이면서도 자연스럽게 잘 전달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올해 3월 맥심 화이트골드는 봄날에 흠뻑 젖은 ‘감성 광고’로 우리 곁에 찾아왔다. 새 TV 광고 속에는 푸른 목초지, 부드러운 바람, 커다란 나무를 배경으로 한 호주의 아름다운 봄날이 펼쳐진다. 그 속에서 ‘순백의 여신’ 연아는 한들한들 머리칼을 흩날리며 커피 한잔을 들이마신다.

이번 광고 속에서도 김연아는 부드럽게 다가와 깊은 향을 남기는 맥심 화이트골드의 제품력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봄날에 어울리는 화이트골드를 소비자들에게 소개했다.

장지만 동서식품 마케팅 매니저는 “맥심 화이트골드는 부드럽게 다가와 깊은 향기를 남길 수 있도록 동서식품의 섬세한 커피제조 전문 기술과 40년 이상의 노하우를 쏟은 끝에 탄생했다"며 "많은 소비자들이 화이트골드와 함께 더욱 향기롭고 산뜻한 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