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욱씨남정기'이요원 “윤상현, 여배우 울렁증 있다더니…웃음 참기 힘들었다”

최종수정 2016.03.17 18:26 기사입력 2016.03.17 18:26

댓글쓰기

'욱씨남정기' 이요원 윤상현. 사진=JTBC 제공

'욱씨남정기' 이요원 윤상현. 사진=JTBC 제공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드라마 '욱씨남정기'에 출연하는 이요원이 윤상현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입을 열었다.

17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디지털공연장에서 열린 '욱씨남정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요원은 "윤상현씨가 (연기를) 정말 잘 하셔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요원은 "윤상현씨가 다른 곳에서 평소 여배우 울렁증, 카메라 울렁증이 있다는 말을 많이 하더라. 과거 윤상현과 호흡했던 배우 역시 나보고 좀 힘들 거라고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연기를 정말 재밌게 잘 하셔서 웃음을 참느라 힘들었다"고 유쾌한 고충을 털어놨다.

'욱씨남정기'는 욱하는 성질의 옥다정(이요원 분)과 소심남 남정기(윤상현 분)의 일상을 그린 생활밀착형 드라마로 매주 금,토요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1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