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 청각 장애 어린이 돕기 위한 이색 걷기대회 진행

최종수정 2016.03.17 08:00 기사입력 2016.03.17 08:00

댓글쓰기

19일 청계광장서 '월리와 함께하는 행복 걷기대회'

현대百, 청각 장애 어린이 돕기 위한 이색 걷기대회 진행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현대백화점이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한 이색 걷기 대회를 진행한다.

현대백화점은 청각 장애인 후원 단체인 '(사)사랑의 달팽이'와 함께 오는 19일 서울 광화문 청계광장에서 '월리와 함께하는 행복 걷기대회'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행사는 청각 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나눔 문화를 확산시키고자 기획됐다.
이번 대회는 총 1500명이 참가하며, 참가비(1인당 1만원)는 전액 사랑의 달팽이로 전달돼 청각 장애인 수술비 지원에 쓰인다. 이번 대회 참석자 전원에게는 월리 티셔츠와 모자, 안경이 지급돼 행사 당일 1500명의 '월리'가 동시에 청계광장에 모일 예정이다.

재미있는 콘셉트 덕에 행사 자체도 인기다. 지난달 29일 전국 15개 점포에서 참가자를 모집했는데, 접수 시작 1시간 만에 모집 인원이 마감됐다. 참가자의 절반 가량(51.3%)은 20~30대로 젊은 층의 참여율이 높았다.

행사는 오후 2시30분부터 5시까지 진행되며, 코스는 '청계광장'에서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까지 총 3km다. 행사 시작 전에는 청각 장애 유소년으로 구성된 '사랑의 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의 공연 등 각종 축하 공연도 열린다. 아울러 걷기대회 코스에는 응원 존, 버스킹 존, 버블 존 등 다양한 이벤트 존도 운영된다.
한편, 현대백화점은 지난 2013년부터 4년째 청각 장애 어린이를 후원하고 있고, 올해로 116명 환아에게 9억원 가량의 수술비를 지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