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컷오프 윤후덕 구제 결정…'청년비례제' 재검토(상보)

최종수정 2016.03.16 16:33 기사입력 2016.03.16 16: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컷오프(공천배제) 결정을 내렸던 윤후덕 의원에 대해 구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더민주는 윤 의원 컷오프 결정 당시에 '총선총년네트워크' 낙천 대상 결정이 판단에 크게 작용했는데 이곳에서 낙천 요구를 하지 않음에 따라 결정이 번복됐다고 설명했다.

김성수 더민주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더민주 비대위가 공천재심위원회의 인용 결정을 의결 승인했다"며 "윤 의원 지역을 단수공천할지 경선지역으로 결정할지는 공천관리위원회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컷오프 결정을 철회한 것과 관련해 "윤 의원의 경우 총선청년네트워크가 낙천 대상으로 선정한 게 공관위의 정밀 심사에서 가장 큰 역할을 했는데 이곳에서 공문을 보내서 더 이상 낙천 낙선을 요구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며 "(재심위는) 이게 사정 변경의 사유가 될 수 있다고 판단했고 검찰이 (딸 취업 청탁 의혹과 관련해) 무혐의 결정을 한 점, 논란이 촉발된 게 일부 오보에 의한 것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재심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파행을 빚고 있는 더민주 청년 비례 공천과 관련해 "청년 비례제에 대해서는 재검토를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촉박한 일정 속에서 치러지면서 취지를 전혀 살리지 못하고 잡음도 계속 일어나고 있고, 면접 당시에서 청년비례 도전한 분들이 과연 의정활동을 수행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는 게 공통적 의견이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