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년수당 이어 '자조금융'…서울시, 빚쟁이 청년들 자립 돕는다

최종수정 2016.03.16 11:20 기사입력 2016.03.16 11:20

댓글쓰기

박원순 시장

박원순 시장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서울시가 청년 수당 정책 도입에 이어 고금리 대출피해, 신용불량 등 금융위기에 빠진 청년들을 위한 지원에 나선다.

서울시는 청년들이 경제적 위기에서 벗어나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금융생활 지원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청년 스스로 협동조합 형태로 모임을 만들어 청년연대은행, 소액대출사업 같이 청년들의 자립을 돕는 자조금융을 시작할 수 있도록 관련 전문가 단체를 통해 전문인력 양성, 컨설팅, 매뉴얼 개발 등을 지원한다.

또, 청년들이 제대로 된 금융지식이 없는 상태에서 신용카드를 만들고 대출을 받다 보니 점점 고금리 대출피해, 신용하락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만큼, 대학가, 무중력지대 같은 청년밀집지역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금융, 재무습관, 미래설계 교육?상담 서비스도 운영한다.

시는 이를 위해 올해 1억4000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시가 민간단체와 비영리 법인을 사업자로 선정해 사업비를 지원하고, 선정된 단체가 실제 청년들을 대상으로 지원사업을 수행하는 방식이다.
이 사업은 청년활동지원, 뉴딜일자리 확대, 고시원과 모텔을 리모델링해 청년들에게 반값월세로 제공하는 리모델링형 사회주택 등에 이은 4대 분야 총 20개 사업으로 구성된 '2020 서울형 청년보장' 사업의 하나다.

시는 사업의 추진주체로 활동할 비영리민간단체·법인, 사회적기업, 협동조합을 오는 30일부터 4월5일까지 신청을 통해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청년자조금융 활성화 지원 ▲찾아가는 금융상담 및 교육 지원 ▲청년 부채탕감·민관협력 지원 등 3개 분야다.

선정심사를 거쳐 총 1억4000만 원의 사업비를 단체별로 차등지원 받는다. 희망 단체나 비영리법인은 신청서와 사업계획서, 제안 발표용 자료 및 PPT 파일 등 관련 서류를 작성해 방문접수 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를 참고하면 된다.

전효관 시 서울혁신기획관은 “서울시는 최근 구직기간 장기화, 불안정한 일자리, 높은 생활비 부담으로 저소득-고비용-저신용의 악순환에 빠지는 청년들이 점점 늘고 있는 가운데, 청년들이 올바른 금융지식을 바탕으로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며 “위기 청년들의 생활안정을 증진시키기 위한 이번 지원사업에 많은 민간단체들의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