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투자자문사 계약고 2조 감소…"비우호적 환경 지속 전망"

최종수정 2016.03.16 06:00 기사입력 2016.03.16 06:00

댓글쓰기

순이익 300억 전기比 16%↓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전업 투자자문사의 계약고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자문사가 잇달아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로 전환한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170개 전업 투자자문사의 총 계약고는 26조7000억원으로 9월말 대비 7.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투자일임계약고는 18조9000억원에서 17조9000억원으로 1조원, 투자자문계약고는 9조8000억원에서 8조8000억원으로 1조원 줄어들었다.

계약고 감소추세는 투자자문사가 문턱이 낮아진 헤지펀드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로 전환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4개사(계약고 1조2000억원)가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로 전환했다.

지난해 9월부터 12월(3분기)까지 순이익은 3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6.7% 감소했다. 투자자문사의 순이익 규모는 지난해 1분기 927억원, 2분기 360억원이었다. 이에 따라 투자자문사의 연 환산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4.8%로 전 분기 18.42% 대비 3.4%포인트 하락했다.

류국현 자산운용국장은 "170개 전업 투자자문사 중 적자를 기록한 회사는 전 분기 대비 5개사 감소했으나 76개사의 순이익이 전 분기 대비 감소하는 등 수익성이 전반적으로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주요 수익원인 수수료 수익은 7.9% 감소한 535억원을 기록했다. 투자자문과 투자일임 수수료 수익이 전 분기 대비 3.5% 증가했으나 성과보수 등 기타 수수료 수익이 전 분기 대비 65% 이상 줄어든 탓이다. 다만 고유재산을 운용해 거둔 증권투자이익은 전 분기 대비 116.1% 증가한 255억원을 달성했다.

금감원은 앞으로 투자자문업을 둘러싼 금융환경이 우호적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재무건전성과 영업전반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류 국장은 "투자자문사의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로의 전환,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관련 은행의 투자일임업 영위,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 금융환경이 변화하고 있다"며 "전문 투자자문사의 운용자산과 순이익 규모가 영향을 받을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