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시, 특화 공동주택 6000세대 공급

최종수정 2018.08.14 23:01 기사입력 2016.03.13 13:42

댓글쓰기

세종시 1-1생활권 L2구역에 들어설 공동주택 조감도. 행복청 제공

[아시아경제(세종) 정일웅 기자] 특화 공동주택 6000세대가 올해 세종지역에 신규 공급된다.

분양될 특화 공동주택은 단지 간 순환산책로와 통합 주민공동시설(복합커뮤니티) 등을 도입, 기존 공동주택의 개념에서 벗어난 창의적 디자인과 건축방식을 차용한 점에서 수요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내달 8일 세종시 1-1생활권 고운동 L2구역에 667세대(현대엔지니어링)와 3-3생활권 소담동 L3구역에 890세대(중흥건설) 등 1557세대 분양을 시작으로 올해 상반기 총 6071세대를 분양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월별 분양 예정단지 현황에서 5월은 3-2생활권 보람동 M1구역에 723세대(신동아)와 H1구역에 주상복합 544세대(대방건설), 3-3생활권 소담동 M6구역에 1525세대(LH·한신공영) 등 3개 단지 2792세대의 분양이 예정됐다.

이어 6월에는 2-1생활권 다정동 H1구역에 주상복합 190세대(신영건설)와 2-2생활권 새롬동 H1구역에 주상복합 386세대(부원건설), 4-1생활권 반곡동 P2(M2, L3)구역에 1146세대(계룡건설·보성건설) 등 총 4개 단지 1722세대 공급을 앞뒀다.

하반기에는 지난해 설계공모를 통해 당선된 4-1생활권 반곡동 P1구역(신동아건설·롯데건설), P3구역(금성백조·포스코) 4개 단지와 1-5 어진동·3-3생활권 소담동 소재 주상복합 5개 단지, 1-1생활권 고운동 5개 단지가 분양을 시작한다.
특히 올해 6월부터는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으로 타 지역 시민들이 세종시 관내 공동주택을 공급받기가 수월해져 분양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되기도 한다.

최형욱 행복청 주택과장은 “세종시는 우수한 디자인과 다양한 평면의 공동주택 공급으로 전국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며 “올해 7월 시행될 6-4생활권 해밀리 설계공모에서도 기존과 다른 획기적이고 차별화된 공동주택을 선보이는 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