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잡을 수 없는 알파고… 이세돌 승산 있을까?

최종수정 2018.09.12 22:03 기사입력 2016.03.11 00: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화제 속에 진행되고 있는 인공지능 알파고와의 대국에서 이세돌 9단이 2연패를 당했다. 전문가들은 알파고의 실력이 모두 드러나지 않은 상황에서 앞으로 남은 3번의 대국도 이세돌 9단에게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10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2국에서 이세돌 9단은 알파고에 211수 끝에 백 불계패했다. 전날 제1국에서 186수 만에 흑 불계패한 데 이은 2연패다.
자신감 넘쳤던 이세돌 9단도 "이제 2대 0이고 쉽지 않을 것 같다"며 승리를 확신하지 못했다. 총 5번의 대국을 치르는 이세돌 9단은 앞으로 남은 3판을 모두 이겨야 이번 대결에서 승리한다.

이세돌 9단의 완승을 점쳤던 전문가들의 남은 대국에 어두운 전망을 내놨다.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은 "이세돌이 너무 불리하다"며 "막대한 데이터를 가진 슈퍼컴퓨터 알파고에 비해 이세돌은 알파고에 대해 아는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양 사무총장은 "이세돌 9단이 경기 전에 알파고를 너무 경시했다"며 "알파고가 이상한 수를 두는 데 정체를 모르니까 당황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알파고는 이날 종잡을 수 없는 변칙적인 수를 펼쳤다. 이세돌 9단은 안전주행하는 작전으로 알파고의 공격을 무력화하기도 했으나 결국은 견고하게 따라잡은 알파고에 주도권을 내주고 항복하고 말았다.

국제바둑연맹 사무국장인 이하진 3단은 "외국 기사들도 알파고의 수에 대해 '프로라면 절대 둘 수 없는 수'라며 놀라워한다"며 "더군다나 나쁜 수가 아니였다"고 말했다.

양 사무총장은 "알파고는 이기는 길이 있으면 절대로 무리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알파고가 웬만해서는 '최선'을 다 하지 않기 때문에 한계치를 알기 어렵다는 것이다.

유창혁 9단은 "알파고가 어제는 끝내기 부분에 문제점 있다고 생각했는데 오늘은 끝내기에서 너무 잘 둬서 깜짝 놀랐다"며 감탄했다.

알파고를 개발한 구글 딥마인드도 알파고의 장단점을 정확히 설명하지 않는다. 오히려 데미스 허사비스 딥마인드 CEO는 "알파고의 실력을 추정하기 위해 이런 대국을 치러야 한다"며 "알파고의 장단점을 찾기 위해 이런 대전을 치르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제3국은 오는 12일 열린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