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택림 전남대병원장, FISU의무위원 재선임

최종수정 2016.03.10 17:50 기사입력 2016.03.10 17:50

댓글쓰기

" FISU 집행위원회에서 각국 대표 16명 선정"
“반도핑 등 선수관리 주력…건강한 대회 되도록 최선”


윤택림 전남대병원장

윤택림 전남대병원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대학교병원 윤택림 병원장이 최근 국제대학스포츠연맹(이하 FISU) 의무위원으로 재선임 됐다.
FISU는 지난 4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의무위원회 위원으로 윤택림 병원장 등 16명을 선정했다.

이로써 지난 2011년 첫 의무위원을 맡았던 윤택림 병원장은 오는 2019년까지 한국을 대표해 위원회 활동을 이어가게 됐다.

FISU 의무위원회는 국제대학스포츠연맹의 주요정책을 집행하는 집행위원회의 16개 분과위원회 중 하나로서 동·하계유니버시아드, 세계대학선수권대회 등 각종 대학스포츠대회에서 반도핑·건강 체크를 포함해 의료서비스 감독 등 의무정책을 총괄하는 기구이다.
의무위원은 한국을 비롯해 미국·스위스·독일·일본·중국 등 16개국에서 한 명씩만 선정된다.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조직위원회 위원으로서 대회 유치에 주요 역할을 했던 윤택림 병원장은 지난해 메르스 사태와 맞물려 열린 광주U대회에서도 FISU 의무위원이자 국립대병원장으로서 맡은 바 역할에 충실하면서 안전하고 성공적인 대회로 마무리하는데 큰 힘이 되었다.

당시 윤택림 병원장은 메르스 사태로 인해 대회개최 여부까지 논란이 되었던 시기에 ‘메르스는 예방할 수 있다’는 주제로 11차례의 캠페인을 펼쳐 무사히 대회가 열릴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했다.

또 대회 기간 중에는 팀닥터 컨퍼런스 등을 개최해 반도핑 등 선수관리에 만전을 기했으며, 메르스 감염 예방에도 총력을 기울였다.

윤택림 병원장은 “지난 4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2017 타이페이U대회 등 각종 국제대학스포츠경기가 건강하고 안전한 젊은이들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하겠다”면서 “어느 대회에서도 한국 대표라는 자부심과 책임감을 갖고 의료인의 역할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