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교육청, 영재교육 대상자 크게 확대한다

최종수정 2016.03.04 09:44 기사입력 2016.03.03 15:35

댓글쓰기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만채)은 3~4일 보성청소년수련원에서 녠. 전남 영재·스마트 교육 업무담당자 및 전담교원 워크숍’을 개최했다.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만채)은 3~4일 보성청소년수련원에서 녠. 전남 영재·스마트 교육 업무담당자 및 전담교원 워크숍’을 개최했다.


" 3~4일 보성서 전담교원 및 업무담당자 워크숍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만채)은 3~4일 보성청소년수련원에서 ;2016. 전남 영재·스마트 교육 업무담당자 및 전담교원 워크숍’을 개최했다.
‘미래사회를 이끌어갈 행복한 영재 육성’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영재교육 담당 교원 및 업무담당 전문직, 영재학급 교감 및 교사 130여명이 참석했다.

전남대 김종희 교수 등의 전문가 강의와 영역별 집중 토론이 이어져 담당 교사들의 전문성을 신장하고 과학·영재교육 업무의 효율적인 운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다양한 영재교육 교수·학습 방법이 소개돼 직접 학생들을 지도하는 현장 교사들의 눈길을 끌었다.
전남교육청은 올해 영재학급을 고등학교까지 확대 운영하고 있다. 올 1학기 현재 초·중·고 총 27학급으로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증설됐고, 도내 50개 기관(22청, 직속기관 2원, 26교)에서 137학급을 운영, 영재교육 사각지대가 사라졌다.

실제로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추진 중인 SW영재학급 공모 결과 2학급이 승인돼 목포동초등학교와 순천여자중학교가 운영중이다.

전남도교육청은 영재 학급 및 영재교육원 학급당 정원을 20명 내외로 늘리고 교육과정 시수를 10%이상 확대해 현재 1.4%인 국가 권장 수혜율을 2%로 끌어올리도록 노력하고 있다.

박선미 미래인재과장은 “영재교육의 문턱을 낮춰 전남 학생들의 잠재된 영재성과 창의성을 발현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담당자의 전문성을 강화해 질적으로 내실화할 수 있도록 정기적인 연찬회와 각종 연수 및 대학과 연계한 사업도 확대 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