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우정사업본부, '클라우드 프린팅 서비스 업무 협약' 체결

최종수정 2016.02.28 09:15 기사입력 2016.02.28 09:15

댓글쓰기

▲박종석 우정사업본부 우편사업단장(좌)과 삼성전자 송성원 프린팅솔루션 사업부 전무(우)가 지난 26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클라우드 프린팅 서비스의 전자우편 연계를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제공=삼성전자)

▲박종석 우정사업본부 우편사업단장(좌)과 삼성전자 송성원 프린팅솔루션 사업부 전무(우)가 지난 26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클라우드 프린팅 서비스의 전자우편 연계를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제공=삼성전자)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모바일기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서 우체국 전자우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 가 지난 26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우정사업본부와 '클라우드 프린팅 서비스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기존 윈도우 계열 운영 체제 컴퓨터에서만 이용 가능했던 기존의 우체국 전자우편서비스를 고객 개인 모바일 기기를 통해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우체국 전자우편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이용자는 우체국을 별도 방문하지 않아도 '삼성 클라우드 프린트 앱'을 개인 모바일 기기에 다운받아 요금을 앱 내 결제하고 필요한 자료를 우편 배송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와 iOS 기반 기기 모두 사용가능하다.

주변에 우체국이 없는 산간 지역 이용자도 이 앱을 통해 민원 문서 출력·배송부터 연하장 배송 같은 우체국 전자우편 서비스를 이용하게 된다.
출력된 문서는 렌더링 후 원본이 자동 삭제되는 등 보안기능도 강화됐다.

김기덕 우정사업본부 김기덕 본부장은 "이번 MOU를 통해 인쇄 시설이 없는 도서 산간 지역 주민들도 인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정부가 민간 클라우드 이용확산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014년 8월 모바일 기기를 프린터와 NFC 등 무선 통신 방식으로 연결해 인쇄할 수 있는 클라우드 프린팅 서비스를 출시했으며 국내 인쇄 시장 전체에서 모바일 프린팅 인쇄가 20% 수준까지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해 5월부터는 다양한 기업과의 업무 협약을 통해 해외 10개국으로도 사용자 중심 클라우드 프린팅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