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발 악재 끝…철강업 봄 온다

최종수정 2018.09.09 07:45 기사입력 2016.02.11 10:18

댓글쓰기

중국산 제품 생산 줄어 철강 가격 서서히 상승…실적 청신호
포스코 열연 내수 판매 가격 t당 2만~3만원 올려
동국제강 냉연 유통제품 가격 t당 2만원 인상
현대제철도 곧 가격 인상 할 듯
가격 회복되자 철강업계 수요에 주목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철강 업계가 '중국산 저가 공세' 공포에서 서서히 벗어나면서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중국 정부가 철강업계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한 이후 중국산 제품 생산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판매 가격이 서서히 올라 실적에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기대하는 눈치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는 지난달 열연 내수 판매가격 t당 2만~3만원 올렸다. 동국제강도 냉연 유통제품 가격을 이달부터 t당 2만원 인상했다. 현대제철도 조만간 가격을 인상할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국내에 수입되는 중국산 철강 제품의 가격이 오르고 있는데다 환율 영향이 겹쳐 열연 가격의 경우 4만원 이상 상승 요인이 있다"며 "다만 국내 철강 경기를 감안해 인상폭을 보수적으로 잡았다"고 밝혔다.

국산 철강 제품의 가격 인상 움직임은 중국산 저가 제품의 공세가 주춤해지는 것과 관련이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철강 구조조정 계획으로 중국산 저가 제품의 국내 유입이 줄어들 수밖에 없게 됐다"며 "가격 인상 여력이 생기면서 출혈 경쟁은 당분간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중국 정부의 철강 수급 조정으로 인해 보산강철, 무한강철 등 중국 업체들은 2~3월 내수 판매가격을 t당 150~200위안(2만7000원~3만6000원) 인상했다. 이에 따라 국내로 수입되는 중국 철강재 공급 가격도 t당 20~30달러씩 올랐다. 중국 제품 가격이 오르면서 국산 제품 가격도 추가 인상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런 분위기는 주가로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9시 기준 포스코는 17만7500원, 현대제철은 4만9400원, 동국제강은 5220원을 기록하고 있다. 3주전 최저점을 찍었을 때보다 각각 14%, 13%, 7% 오른 수치다.

가격이 회복기로 접어들자 업계는 철강제품 수요에 주목하고 있다. 가격이 올라도 수요가 떨어지면 전체 매출에 큰 변동이 없기 때문이다. 세계철강협회는 올해 철강 수요 15억2000만t으로 예상했다. 전년 15억1000만t 대비 0.7% 증가한 수치다. 중국 경기 침체로 기반시설 투자와 부동산 시장이 둔화돼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할 요인이 없기 때문이다. 다만 내수 시장은 청신호가 기대된다.

김영환 현대제철 영업본부장(부사장)은 "국내 철근 시장은 작년 말 잠깐 주춤했지만 올해 상반기에는 10대 건설사가 상당히 많은 공사를 진행하면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