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성공단 전면중단]與 "존중" VS 野 "전면 재검토"

최종수정 2016.02.10 17:40 기사입력 2016.02.10 17:01

댓글쓰기

[개성공단 전면중단]與 "존중" VS 野 "전면 재검토"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10일 정부의 개성공단 중단 조치에 대해 새누리당은 "존중한다"는 입장을 보인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며 강력히 반발했다.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개성공단 중단은) 북한 도발의 악순환을 끊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다. 한반도에서 북한의 핵과 평화는 공존할 수 없다"며 이같이 논평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개성공단은 지난 2003년 남북 교류 협력과 평화의 상징으로 조성 되었다. 하지만 북한은 계속해서 개성공단을 정치적 볼모로 삼아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을 위협해 왔다"면서 "우리 정부는 북한의 도발 이후 국제사회에 강력한 제재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해 왔고,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말로만 대북제재를 외치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어 "우리부터 스스로 변화하지 않는 북한을 향해 강력하고 단호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북한이 핵개발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않는 다면 고립을 자초하는 것임을 행동으로 보여 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원진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날 기자들의 개성공단 중단 관련 질문에, "어떤 사안에 대해서 (정부와) 이견은 없다"고 짧게 답했다. 정부의 개성공단 중단 조치에 대해 찬성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반면 더민주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성수 더민주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번 조치가 결국 개성 공단 영구폐쇄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점에서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히며 전면 재검토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한 "개성공단은 남북 화해의 상징이며 현재로서는 남북 간에 남은 마지막 연결고리"라며 "따라서 개성 공단의 전면 중단은 곧 남북 관계의 전면 차단이며 이는 남북 관계에 대결만 존재하고 교류와 협력은 존재하지 않는 냉전 시대로의 회귀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은 2010년 5.24 조치로 남한 의존적 경제 틀에서 벗어났으며 따라서 개성공단 폐쇄가 북한에 대한 경제적 압박으로 역할 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라며 "오히려 더 큰 피해를 입는 쪽은 개성공단에 입주한 우리 기업들이며 우리 경제의 대외 신인도만 떨어질 뿐"이라고 설명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