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성공단 전면중단]11일부터 철수 예정

최종수정 2016.02.10 17:19 기사입력 2016.02.10 17:12

댓글쓰기

홍용표 통일부 장관.

홍용표 통일부 장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정부는 10일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결정을 내렸다. 북측에 통보 후 11일부터 입주기업들의 철수가 예정됐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후 세종로 정부청사 브리핑실에서 "북한이 우리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에 이어 또다시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묵과할 수 없는 극단적 도발"이라며 이같은 조치를 발표했다.
홍 장관은 무엇보다 북한의 거듭된 도발에 상응하는 과거와다 다른 조치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그는 "이제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의 악순환을 끊고, 국제사회와 남북한 주민들이 북한의 잘못된 선택으로 더 이상 고통 받지 않게 해야 한다"며 "국제사회가 북한을 변화시켜 주기를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변화할 수밖에 없도록 만드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주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정부는 개성공단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의 안전한 귀환과 전면 중단에 따른 경제적 조치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입주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국무조정실장 주관으로 정부합동대책반을 운영한다. 또 실질적 피해보상과 경영 정상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갈 방침이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