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닐봉지 메시’ 아프간 5세 꼬마, 진짜 메시와 만난다

최종수정 2016.02.02 09:35 기사입력 2016.02.02 09:35

댓글쓰기

비닐봉지 메시 사진=CNN 뉴스 캡처

비닐봉지 메시 사진=CNN 뉴스 캡처

리오넬 메시[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리오넬 메시[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리오넬 메시의 유니폼을 비닐봉지로 만들어 입은 아프가니스탄의 5세 꼬마 팬이 진짜 메시를 만날 수 있게 됐다.

아프간축구연맹(AFF)의 사이드 알리 카제미 대변인은 1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리오넬 메시가 최근 소년과의 만남을 위해 연맹과 연락하고 있다"며 "메시가 만남을 고대하고 있다"며 "곧 메시와 소년의 만남을 주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프간 중부 자고리의 농촌에 사는 무르타자 아흐마디는 일명 '비닐봉지 메시'로 최근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다.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 유니폼을 연상시키는 파란색 줄무늬가 있는 비닐봉지를 오리고 메시의 이름과 등 번호 10번을 그려넣은 무르타자의 사진은 당초 이라크 소년으로 알려지며 인터넷에서 빠르게 퍼졌다.

그러던 중 호주에 사는 무르타자의 삼촌이 사진을 보고 "우리 조카 사진인 것 같다"며 BBC에 제보하면서 무르타자의 사연이 알려지게 됐다.
소년의 아버지 아리프 아흐마디는 앞서 BBC와 전화 통화에서 "우리 꼬마가 메시와 축구를 정말 좋아하는데 평범한 농부인 내 처지에서 진짜 유니폼을 사줄 수가 없었다"며 "그래서 아이들이 비닐봉지를 가지고 유니폼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