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메이드, 모바일 게임 개발 자회사 3개 분사

최종수정 2016.02.01 14:48 기사입력 2016.02.01 14:48

댓글쓰기

위메이드, 모바일 게임 개발 자회사 3개 분사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위메이드가 내부 개발 조직의 분사를 통한 모바일게임 개발 전문 자회사를 새롭게 출범한다고 1일 밝혔다.
회사 측은 개발 전문 자회사들의 독립적 운영과 책임을 강화해 성공 가능성을 더욱 높이고, 빠른 의사결정으로 신속한 대응과 시장 경쟁력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위메이드는 본사가 개발 중인 미공개 신작 모바일게임들과 신생 자회사들이 개발할 개성 있는 신작들로 다양한 장르의 라인업을 확보하게 된다.

새롭게 출범하는 개발 자회사는 위메이드넥스트(대표 박정수), 이보게임즈(대표 박영호), 위메이드플러스(대표 이창규)로 각각 신작 모바일게임 개발에 착수한다.
위메이드넥스트는 위메이드의 대표작 '미르의 전설' 기반의 모바일게임을, 이보게임즈는 신작 모바일 RPG, 위메이드플러스는 RPG요소가 가미된 리얼 낚시 모바일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