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2월 추경설 '솔~솔'…南지사 화해의 제스처

최종수정 2016.02.01 14:10 기사입력 2016.02.01 14:10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가 1일 인천지역 언론사를 찾아 특강을 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가 1일 인천지역 언론사를 찾아 특강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의 2월 '추경'(추가경정예산)이 가시화하고 있다.

당장 급한 쪽은 경기도다. 일자리재단 등 핵심사업 예산이 싹둑 잘린 상태여서 이들 예산을 조기 복원하지 않으면 남경필 경기지사의 도정에 심대한 차질이 예상된다.
남 지사가 2월 첫째 날인 1일 작심하고 '초심으로 돌아가 연정을 다시 시작하겠다'며 경기도의회에 화해의 제스처를 보낸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남 지사는 이날 저녁에는 도의회 의장단 및 여야 집행부를 도지사 공관(굿모닝하우스)에 초대해 만찬을 함께 한다. 이 자리에서 2월 추경이 자연스럽게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도의회 역시 2월 추경에 부정적이지 않다. 이번에 삭감한 경기도 예산 중 상당수는 낙후지역 균형발전 예산,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도민 평생교육 등 서민생활과 관련된 복지예산이다.
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감정싸움에 휘말려 '민생은 뒷전'이라는 지적을 받으면서까지 예산삭감 강공을 계속 가져갈 명분이 크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남경필 경기지사 도의회에 화해의 제스처

남 지사는 1일 지방 언론사 특강에서 "정치는 문제해결이 목표이자 본령인데 지금은 갈등을 일으키고 있다"며 "이러한 구조를 바꾸기 위해 연정을 했지만 최근 누리과정 문제로 연정이 흔들린다는 우려들을 많이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지난 주말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는데 국민들은 경기도가 연정을 통해 갈등을 극복해 주길 바란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오늘 특강을 시작으로 초심으로 돌아가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 "도지사가 직접 나서서 의원들과 제대로 소통해 다시 연정을 탄탄히 하도록 하겠다"며 "도청 간부들도 의원들을 만나 예산이 왜 필요한지 처음부터 정성을 다해 설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간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으로 촉발된 도의회 야당과의 갈등을 풀고, 관계복원에 나서겠다는 의지표명으로 보인다.

남 지사는 1일 저녁에는 도지사 공관에서 윤화섭 경기도의회 의장, 부의장, 양당 대표ㆍ부대표, 상임위원장단을 비롯해 이재율 행정1부지사와 양복완 행정2부지사, 이기우 사회통합부지사, 황성태 기획조정실장이 참석한 가운데 만찬을 개최한다. 남 지사는 이 자리에서 2월 추경 편성의 필요성을 역설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남 지사가 그간 누리과정 등에서 보인 언행을 보면 연정 파트너로서 야당을 인정하는 지 정말로 의구심이 들었다"며 "남 지사의 이번 초심 발언도 시간을 두고 진정성을 확인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남 지사 삭감예산-도의회 부동의 예산 '빅딜?'

경기도의회는 지난달 28일 18조9615억원 규모의 올해 경기도 예산안을 승인했다. 하지만 남 지사의 핵심사업으로 분류된 ▲일자리재단 출연금(120억원) ▲지역균형발전 특별회계 전출금(500억원) ▲곤지암 스포츠밸리(30억원)▲반려동물테마파크(30억원)ㆍ창의테마파크(13억원)ㆍ인성테마파크(7억원) ▲청년 창업 지원을 위한 슈퍼맨펀드사업(50억원) ▲교육협력국의 G-MOOC 사업 예산(64억6000만원) 등은 전액 삭감됐다. 이들 11개 사업의 삭감예산만 985억1000만원에 이른다.

쟁점사업인 서울대 수원캠퍼스 융복합 문화예술 플랫폼 구축사업은 당초 120억원이던 예산이 90억원으로 줄었다. 경기북부 5대 도로사업 예산도 670억원에서 360억원으로 삭감됐다.

경기도 역시 도의회에 '맞불'을 놨다. 도는 예산 통과된 날 곧바로 도의회가 집행부 승인을 받지 않은 채 자체 편성해 의결한 '376건, 1028억원' 규모 예산에 대해 '부동의'로 응수했다. 부동의는 도의회가 세운 예산을 도가 집행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도의 부동의 예산을 보면 ▲4050 재취업 지원사업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사업 ▲소상공인 지원사업 ▲비정규직지원센터 운영 ▲STAR기업육성 프로젝트 ▲청년창업 실태조사 등이 포함됐다. 또 섬유기업 활성화 사업, K-디자인빌리지 조성사업, 경기도형 예비마을기업 육성, 협동조합 설립ㆍ지원 예산 등 남 지사가 강조했던 북부지역 경제 및 사회적경제 활성화 관련 예산도 들어있다.

도 관계자는 "도의회가 삭감한 경기도 사업 예산과 도의회 자체 증액예산을 처리하기 위한 2월 임시회가 열릴 가능성이 크다"며 "3월 검토한 추경 편성 시점도 자연스럽게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