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택시 사회적기업 육성 발벗고나서…28일 종합컨설팅

최종수정 2016.01.29 15:27 기사입력 2016.01.29 15:27

댓글쓰기

평택시는 28일 시청 2층 일자리센터에서 평택지역 사회적기업 희망 업체를 대상으로 종합컨설팅을 진행했다.

평택시는 28일 시청 2층 일자리센터에서 평택지역 사회적기업 희망 업체를 대상으로 종합컨설팅을 진행했다.


[아시아경제(평택)=이영규 기자] 경기도 평택시가 관내 9개에 불과한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평택시는 28일 시청 2층 일자리센터에서 예비사회적기업을 준비하는 5개 기업과 인증을 준비하는 1개 예비사회적기업 등 모두 6개 업체를 대상으로 종합컨설팅을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평택시는 이날 이들 6개 기업을 대상으로 인증요건, 마케팅전략, 재무회계, 경영전략 등 종합적인 컨설팅을 진행했다.

사회적기업은 취약계층에게 사회서비스 또는 일자리를 제공해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등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면서 재화 및 서비스의 생산ㆍ판매 등 영업활동을 수행하는 기업이다. 영리기업이 이윤 추구를 목적으로 하는데 반해 사회적기업은 사회서비스의 제공 및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하는 점에서 영리기업과 큰 차이가 있다.

유럽,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1970년대부터 사회적기업이 태동,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국내에서는 2007년 7월 고용노동부가 주관해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한 종합컨설팅을 실시하고 있다.
평택시 관계자는 "사회적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조직형태, 조직의 목적등 사회적기업육성법이 정한 인증요건에 부합해야 한다"며 "인증된 사회적기업은 인건비, 사업개발비, 4대 사회보험료와 함께 융자, 전문 컨설팅 기관을 통한 경영ㆍ세무ㆍ노무 등 경영지원의 혜택이 제공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이번 컨설팅은 지역 내 신규 사회적기업 발굴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지역특색을 갖춘 튼튼한 사회적기업의 육성 발굴을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평택시에는 ▲건물위생관리용역 및 청소전문업체(청인) ▲복사용지ㆍ화장지ㆍ나무젓가락 등을 생산하는 전문업체(삼우보호작업장) ▲간병전문업체(평택돌봄사회서비스센터) ▲이동스팀세차 커피판매 등을 주력으로 하는 전문업체(다님길) 등 4개의 인증 사회적기업과 동방재활근로복지관, 소사벌챔버오케스트라, 솟을나무환경디자인, 지구별, 차오름협동조합 등 5개 예비사회적기업이 활동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