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땀 이용한 건강 체크 가능해진다

최종수정 2016.01.29 15:29 기사입력 2016.01.29 15: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인체가 흘린 땀 성분으로 건강 상태를 실시간 체크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의 연구팀은 땀에 포함된 다수의 화학 물질을 측정하는 웨어러블(착용 가능한)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수석연구원인 알리 자베이 박사가 이끄는 팀은 회로기판에 5개의 작은 센서를 붙인 헤드 밴드와 손목 밴드를 실험자의 몸에 부착했다. 이 장치는 몸이 에너지를 소비할 때 쓰는 화학물질인 포도당 외에도 물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화학물질인 나트륨과 칼륨을 측정할 수 있다. 만약 높은 수치의 젖산이 측정된다면 근육의 피로도가 높다는 것을 나타내며 칼륨 등 전해질의 값이 낮으면 탈수가 올 수 있음을 나타낸다.

측정된 데이터는 실시간으로 스마트폰 블루투스를 통해 의사에게 전달돼 착용자의 건강 상태에 대한 분석이 가능하다. 심장 박동 등 생체 신호를 통한 정보 수집에 비해 땀은 좀 더 복잡한 생화학적 정보까지 얻을 수 있다.

현행 기술로는 1회 측정에 한 가지 성분만을 얻을 수 있었지만 버클리 연구팀의 연구결과 어느 정도의 시간 동안 여러 화합물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됐다.
자베이 박사는 "다양한 연구 대상자를 통해 분자와 건강과의 상관관계를 연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센서를 상업적 임상적으로 응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일리노이대학교의 존 A 로저스 교수는 "이 기술은 인간 생리학의 기초 연구 분야와 일련의 임상 응용 분야 모두에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27일 영국 과학 잡지 네이처에 발표됐다.

다만 땀 센서 기술이 여전히 미숙한 단계에 머물러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신시내티 대학의 제이슨 헤이켄필드 교수는 "웨어러블 기술이 한 단계 도약했음을 의미한다"고 성과를 높이 평가하면서도 "센서와 피부 사이에 틈이 생길 가능성과 착용자가 지속적으로 땀을 흘리지 않으면 장치가 올바르게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