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 노순애 여사 빈소, SK家 집결(상보)

최종수정 2016.01.29 13:23 기사입력 2016.01.29 13:23

댓글쓰기

서울삼성병원에 빈소 마련…SK家 속속 도착
박용만 회장, 재계 총수 중 가장 먼저 조문
최태원-노소영 부부, 빈소 따로 찾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29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 차려진 고(故) 노순애 여사의 빈소에 SK 家 사람들이 속속 도착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부부는 1시간 가량 시간차를 두고 모습을 드러냈다.

최창원 SK케미칼 부회장은 이날 오전 7시경 빈소를 찾았다. 고인의 셋째 아들인 최 부회장은 SK 일가 중 가장 먼저 빈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후 둘째 아들이자 상주인 최신원 회장이 9시50분께 빈소에 도착해 현재까지 문상객들을 맞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9일 오전 10시40경 서울삼성병원에 차려진 고(故) 노순애 여사의 빈소에 도착했다. 그는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한 시간 가량 빈소에 머물다 취재진을 피해 떠났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9일 오전 10시40경 서울삼성병원에 차려진 고(故) 노순애 여사의 빈소에 도착했다. 그는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한 시간 가량 빈소에 머물다 취재진을 피해 떠났다.


최태원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40분경 고(故) 최종건 SK그룹 창업주의 부인인 고(故) 노순애 여사의 빈소를 찾았다. 노소영 관장은 앞서 10시경 빈소를 방문했다. 둘은 1시간~1시간 반 가량 빈소에 머물다 오전 11시30분경 다른 통로로 빠져나갔다.

외부 인사 중에서는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이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외부인 조문은 오후 2시부터 가능하지만 오후 해외 출장 일정이 있어 유족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일찍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도 빈소에 도착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빈소에는 박용만 회장을 비롯해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등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

한편 고(故) 최종건 SK그룹 창업주의 부인 노순애 여사는 28일 오후 9시39분 향년 89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고인의 유족으로는 신원(SKC 회장), 창원(SK케미칼 부회장), 그리고 딸 정원, 혜원, 지원, 예정 등이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