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용실서 5명 동시에 기절…경찰 조사중

최종수정 2016.01.29 00:30 기사입력 2016.01.29 00:30

댓글쓰기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게티이미지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게티이미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부산의 한 미용실에서 업주와 손님 등 5명이 한꺼번에 기절했다가 깨어나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8일 오후 3시30분께 부산 기장군 철마면의 한 미용실에서 "머리가 어지럽다"는 신고전화가 119에 걸려왔다.

119구조대원이 출동해보니 미용실 안에 업주 장모(68·여)씨와 배모(62·여)씨 등 손님 4명이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

출동한 구조대원은 미용실 문을 열었을 때 머리가 어지러울 정도로 심한 냄새가 났다고 말했다.

쓰러진 5명은 병원에 옮겨졌고 그 과정에서 대부분 의식을 회복했으나 두통과 메스꺼움을 호소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난방기를 켜놓은 밀폐된 미용실에서 염색약 독성이 산소농도를 저하시켜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었을 가능성이 있지만,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5명에 대해 피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현장감식을 통해 정확한 경위를 밝힐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