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경은 SK 감독 “리바운드로 극복한 경기였다”

최종수정 2016.01.27 21:30 기사입력 2016.01.27 21:30

댓글쓰기

문경은 감독[사진 잠실=김현민 기자]

문경은 감독[사진 잠실=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잠실=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승리한 문경은 감독(45)은 홈 승리를 기뻐했다. 특히 리바운드에서 앞선 것을 승리요인으로 꼽았다.

서울 SK는 27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창원 LG와의 홈경기에서 82-7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한 SK는 시즌전적 17승 27패(8위)를, LG는 15승 29패(9위)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리바운드의 승리였다. SK는 리바운드 숫자에서 39-26으로 앞섰다. 경기 후 문경은 감독은 “홈에서 이겨 기쁘다. 골밑에서 (김)민수가 빠졌지만, 리바운드에서 앞서 전반을 동점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했다.

3쿼터까지 주도권은 LG에게 있었다. 하지만 4쿼터 김선형(28)의 활약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문 감독은 “김선형, 박승리 등의 속공과 슛이 터지면서 역전할 수 있었다. 슛 성공률은 기복이 있었지만, 오펜스 리바운드로 극복했다. 사이먼은 몸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잘해주었다”고 평가했다.

이날 김선형은 21득점 7어시스트를 올리며 승부처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석 점 슛도 네 개를 집어넣었다.
김선형은 “오늘 지면 LG랑 공동 8위가 될 수도 있었다. 연패를 안 하고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이어 “최근 경기 때 발목을 다쳐 밸런스가 깨졌다. 그래서 슛률이 떨어졌었다. 야간에 슛 밸런스를 맞추는 위주의 훈련을 꾸준히 했다. 연습할 때 실전처럼 쐈다. 최대한 패턴플레이나 어시스트를 중심으로 했다”고 했다.

SK는 이제 잔여 10경기만을 남겨두었다.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은 사실상 어렵지만, 김선형은 “팬들은 즐길 수 있고 재미있는 경기를 원한다. ‘내가 오면 이기는 구나’라는 생각을 팬들에게 심어줘야 한다. 최근에는 관중도 많이 줄었더라. 마지막 경기까지 팬들이 찾아올 수 있도록 이기는 경기, 재미있는 경기를 보여주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패배한 김진 감독(55)은 “전체적으로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주었다. 제공권에서 안 되는 부분이 있었다. 상대팀에게 혼선을 주기위해 수비에 변화를 가져간 것은 좋았지만, 체력적으로 문제가 있어 아쉬웠다.”고 했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