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 조선시대 고서(古書) 190점 특별전시

최종수정 2016.01.27 18:49 기사입력 2016.01.27 18:30

댓글쓰기

해군사관학교 기탁 기록유산 가운데 선별 공개

서울대, 조선시대 고서(古書) 190점 특별전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원장 김인걸)은 해군사관학교가 지난해 기탁한 고서 등을 선보이는 '해군이 지켜낸 기록유산, 규장각과 만나다' 전시회를 연다고 27일 밝혔다.
이달 28일부터 4월30일까지 학교 내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전시실에서 열리는 전시회는 서울대와 해군사관학교의 개교 70주년을 기념해 기획됐다.

해군사관학교는 작년 11월 한국전쟁 이후 해군이 입수, 보존해 온 고도서 1013종 4908권을 서울대에 기탁했고, 서울대는 이 중 학술적 가치가 높고 선조의 기록문화를 보여줄 수 있는 조선시대 기록유산을 중심으로 124종 190권을 선정했다.

여기에는 중국 청나라 초 간행된 '문헌통고(文獻通考)', 고려 공양왕 때 쓰인 '장승법수(藏乘法數)' 등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책들이 포함됐다. 특히 충무공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활약상 등 조선시대 국방 관련 자료를 따로 모은 공간도 마련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고도서를 더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고 학술자료와 문화재로 국민이 더 쉽게 활용할 수 있게 하겠다는 해군사관학교의 기탁 취지에 맞춰 전시회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