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기남 “중징계 불복, 재심 신청하겠다”

최종수정 2016.01.27 15:57 기사입력 2016.01.27 15:57

댓글쓰기

신기남. 사진=아시아경제DB

신기남. 사진=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신기남 의원은 당원자격정지 3개월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을 27일 밝혔다.

신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이번 윤리심판원의 결정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에 무척 당혹스럽다”며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의 당원자격정지 3개월 중징계에 대해 불복 의사를 나타냈다.
신 의원은 "국회의원이라는 신분을 잊고 아들 문제에 대해 항의한 것이 경솔했다고 한다면 이는 감수할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법을 위반한 것도 아니고, 저의 항의가 어떤 영향을 끼친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 의원은 "저에게 당의 이름을 걸고 국회의원 선거에 나가지도 못할 중징계를 내린 것은 너무나 가혹하다"고 호소했다.

또한 신 의원은 "진실을 밝히는 과정은 아직 진행 중"이라며 "재심 신청 등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찾아 냉정하면서도 현명하게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신 의원은 로스쿨 졸업시험에 떨어진 아들을 구제하기 위해 대학 측에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으로 당 윤리심판원에 회부됐다.

한편, 27일 오전 금태섭 변호사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기남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공식 출사표를 던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