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중기센터 '창업프로젝트' 일자리창출 기여

최종수정 2016.01.27 10:09 기사입력 2016.01.27 10:09

댓글쓰기

경기중기센터 지원을 받아 7개월만에 1인기업에서 8명의 직원을 고용하는 기업으로 성장한 용인 소재 미래기술연구소. 연구소 직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경기중기센터 지원을 받아 7개월만에 1인기업에서 8명의 직원을 고용하는 기업으로 성장한 용인 소재 미래기술연구소. 연구소 직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창업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창업 1년 만에 8명의 고용창출을 거두는 등 경기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기업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는 창업프로젝트 지원을 받은 ㈜미래기술연구소가 지난해 5월 창업 이후 불과 7개월 만에 매출 2억원과 직원 8명을 추가로 고용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27일 밝혔다.
용인 소재 ㈜미래기술연구소는 건축과 디스플레이, 보안용 홀로그램 필름을 개발 및 제조하는 홀로그래피 전문기업으로 지난해 5월 창업프로젝트에 선정돼 경기중기센터로부터 창업교육 및 사업화자금 지원을 받았다.

특히 전문 인력 부족과 비용 부담으로 제품 제작에 애로가 있었는데 사업화자금을 활용해 시제품 제작을 할 수 있었고, 그 외 홈페이지 및 카달로그 제작지원 등으로 제품 홍보에도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

김대현 ㈜미래기술연구소 대표는 "경기중기센터의 창업프로젝트가 창업에 필요한 교육부터 노하우, 자금까지 체계적이고 다양한 지원을 해줘 창업 초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미래기술연구소는 지난해 창업프로젝트를 통해 특허 3건 출원과 기업부설연구소 및 벤처기업인증까지 받았으며, 올해 매출 목표를 20억원으로 잡았다.

경기중기센터의 '창업프로젝트'는 기술 및 지식, 아이디어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창업자 및 도내 소재 1년 미만 초기창업자를 대상으로 최대 1500만원의 창업 지원금과 창업 교육, 시제품 제작, 노하우 및 인프라 지원 등 단계별 맞춤형 지원으로 성공 창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윤종일 경기중기센터 대표는 "앞으로 보다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창업자들의 환경 변화 대응력을 높이고, 건강한 창업 생태계 조성에 힘써 창업 성공률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중기센터의 창업프로젝트는 2009년부터 시작돼 884개사의 창업을 이끌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