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이형태 오래된 정부간행물 PDF로 제작·제공

최종수정 2016.01.27 12:00 기사입력 2016.01.27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동선 기자]종이 책자로만 남아있던 오래된 정부간행물이 PDF형태의 전자파일로 제공된다.

행정자치부는 27일 오래된 정부간행물을 PDF 파일로 만들어 학계 등 국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오래된 정부간행물은 종이 책자 형태로만 남아 있어 학자나 공무원 등이 자료를 구하기 힘들었고 자료를 찾더라도 해당 기관에 직접 방문해 대출후 복사하는 등 불편이 있었다.

앞으로 이렇게 오래된 간행물을 스캔해 전자파일로 만드는 '북스캔(book-scan)' 서비스를 이용해 활용하기 쉬운 포맷으로 만들어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행자부는 이달 시범적으로 한국행정학회, 한국정책학회 등 학계를 대상으로 희망자료를 신청받고 있다.
이용자가 연구에 활용할 목적으로 오래된 정부간행물을 신청하면, 행자부가 그 책자를 찾아서 스캔해 PDF 파일로 제작한다. 스캔 이미지는 문자인식 기술을 적용되기 때무에 한글과 한자, 알파벳 등 글자 검색도 가능해진다.

행자부는 신청 받은 자료 중 30종 이상을 2월 중 선정해 신청자에게 전자우편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더불어 국민 누구나 신청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홈페이지 서비스도 상반기 중 개시한다.

다만 대상 자료는 정부간행물 중 대국민 공개가 가능하고, 저작권 문제가 없어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자료에 한한다.

심덕섭 행정자치부 창조정부조직실장은 "국민이 구하기 힘든 정부간행물을 국민이 이용하기 편리한 형태로 제공하는 이같은 방식이 바로 정부3.0"이라며 "정부간행물의 보존성과 활용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동선 기자 matthew@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