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강변 철새에 GPS 부착…조류독감(AI) 감시 강화

최종수정 2016.01.27 06:00 기사입력 2016.01.27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조류독감(AI) 예방을 위한 철새 정보 알림시스템을 도입한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한강변 철새에 위치추적장치(GPS)를 부착해 이동경로를 모니터링하고, AI 발생 지역을 경유한 철새가 서울로 유입될 경우 방역이 신속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AI 차단방역을 위한 철새 정보 알림시스템'을 도입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중랑천, 탄천, 강서생태습지공원 등 한강변에 서식하는 철새 및 텃새 60마리를 포획해 AI 감염여부를 검사한 후, 그 중 건강한 개체 30마리에 GPS를 부착할 계획이다.

철새에 부착하는 GPS는 국내 통신회사에서 운용중인 상용통신망(WCDMA)과 연계돼 모바일 및 인터넷(GPS 통합관리시스템)으로 철새의 이동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다.

GPS가 부착된 철새가 국내외 AI 발생 지역을 경유한 후 서울로 유입된 것이 확인될 경우 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자치구 등 관계기관에 즉시 철새 정보 알림 문자를 발송하고, 각 기관에서는 방역 조치와 AI 예방활동을 신속하게 펼칠 수 있을 예정이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서울시는 도심을 가로지르는 한강과 지류 하천이 잘 발달되어 있고 생태환경이 좋아 매년 철새들이 많이 찾고 있다"며 "하천변의 공원과 산책로가 잘 갖춰져 있어 시민들도 즐겨 찾기 때문에 이번 GPS를 이용한 철새 이동감시 사업이 시민의 안전한 휴식공간 확보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