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국에 불법어업 근절 노하우 전수

최종수정 2016.01.27 06:00 기사입력 2016.01.27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해양수산부는 27일 태국 해양지도단속통합센터(MECC)와 한-태국 양자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태국이 우리나라의 불법어업(IUU) 예방과 근절에 관한 정책, 조업감시시스템 구축, 어선 감시·감독 등에 관한 경험공유를 요청해 이뤄졌다.
태국 대표단은 24일부터 28일까지 부산에 있는 조업감시센터, 부산항만공사,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등을 방문해 불법어업 근절에 필요한 현장을 시찰했다.

조신희 해수부 국제원양정책관은 "불법어업 근절 경험 공유를 희망하는 국가에 우리 노하우와 시스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우리나라가 국제사회 IUU 근절에 앞장서는 선진원양 조업국의 위상을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는 2013년 미국과 유럽연합(EU)으로부터 예비 불법어업국으로 지정된 이후 원양산업발전법을 개정해 불법어업에 대한 처벌 수위를 높였다.
또 조업감시센터(FMC)를 설립해 어선위치추적장치(VMS)를 통한 원양어업 감시활동을 강화하는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T)을 동원해 불법어업 감시 체제를 구축해 작년 4월 불법어업국 지정해제됐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