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치인트’ 김고은 “이대로 보내면 난 돌” 박해진 입술에 쪽~

최종수정 2016.01.26 17:12 기사입력 2016.01.26 17:12

댓글쓰기

사진=tvN '치즈인더트랩' 캡처

사진=tvN '치즈인더트랩'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치즈인더트랩’ 김고은이 박해진의 얼굴을 붙잡고 키스를 시도했다.

2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에서는 유정(박해진 분)의 차를 타고 집에 가는 홍설(김고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정과 홍설은 미래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유정이 “유학을 갈 것 같다”고 하자 홍설은 ‘선배의 미래에는 내가 없다’고 생각하며 서운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유정은 홍설을 안으며 “그런 생각은 왜 해”라고 위로했다. 유정이 홍설에게 키스하기 위해 다가가자 홍설은 깜짝 놀라며 피하고 “미안해요. 긴장이 돼서”라고 말했다.

이내 홍설은 ‘이대로 보내면 난 돌이야, 돌’이라고 생각하며 유정의 얼굴을 두 손으로 감쌌다. 긴장 속에 서서히 유정의 입술에 다가간 홍설은 결국 유정의 볼에 입을 맞추고 급히 차에서 빠져나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