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치인트’ 서강준 “내가 역 맡은 인호, 삼각관계 쟁취욕구 없어 안쓰러워”

최종수정 2016.01.25 16:37 기사입력 2016.01.25 16:37

댓글쓰기

'치즈인더트랩' 서강준 김고은.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치즈인더트랩' 서강준 김고은.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치인트)에 출연 중인 배우 서강준이 화제다.

서강준은 지난 22일 강남구 신사동에서 열린 서프라이즈 미디어데이에서 “백인호가 너무 불쌍하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극중에서 러브라인이 유정(박해진)과 홍설(김고은)에게 집중되는 것에 대해 서강준은 “삼각관계가 있으면 쟁취하려는 욕구가 강한데 인호라는 캐릭터는 그런 게 없다. 그냥 유정이랑 설이 만나는 걸 받아들이고, 저는 저대로 좋아하는 것 같다”며 “백인호에게 마음이 간다. 백인호가 너무 안쓰럽고 연애로서 뿐만 아니라 백인호의 인생이 너무 안쓰럽다”고 털어놨다.

이어 서강준은 “박해진과 김고은이 같이 있는 걸 보면 질투난다”며 “아까 후시 녹음하다가 로맨스신 있는 거 보고 멈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은 매주 월·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