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력이 없어서" 눈 쌓인 차 그대로 몰던 80세 노인 벌금형

최종수정 2016.01.23 14:23 기사입력 2016.01.23 14:23

댓글쓰기

사진=CBC 캡처

사진=CBC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캐나다에서 80세 할아버지가 차에 쌓인 눈을 치우지 않고 운전을 하다가 벌금을 물었다.

폭설이 내린 지난 19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경찰은 눈이 두껍게 쌓인 차량이 주행 중인 것을 발견하고 멈춰 세웠다.

앞을 볼 수 있도록 운전석 창문에만 눈이 치워진 차 안에는 80세 할아버지가 타고 있었다.

경찰이 "왜 눈을 치우지 않고 운전하나"라고 묻자 운전자 할아버지는 "나이가 많아 힘이 없어서 눈을 치울 수 없었다"고 말했다. 힘이 달려서 눈을 치울 수 없었던 이 할아버지는 운전석 창문에 쌓인 눈만 간신히 치우고 차를 몰았던 것이다.

경찰은 충분한 시야 확보 없이 운전한 혐의로 할아버지에게 110달러(약 13만 3000원)의 벌금을 부여했고 차에 쌓인 눈을 모두 치운 후 귀가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기력이 달려 눈을 치울 힘이 없었던 사정은 이해되지만 사고유발 등의 문제로 벌금을 부과했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